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청래 “불교계에 심려 끼쳐 참회”…탈당은 침묵

입력 2022-01-21 16:39업데이트 2022-01-21 16: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전국승려대회가 열리고 있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았지만 입장 허락이 안돼 발길을 돌리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통행세’, ‘봉이 김선달’ 등 발언으로 불교계를 자극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불교계에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서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당초 정 의원은 이날 서울 조계사에서 정부·여당의 종교 편향을 규탄하기 위해 열린 ‘전국 승려대회’ 현장을 찾아 사과를 전달하려 했다. 하지만 송영길 대표 등이 행사장으로 들어간 것과 달리 정 의원은 진입하지 못했고 국회에서 사과 발표를 진행했다.

정 의원은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 곳의 천 년 고찰을 찾아다녔다.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를 지키려 헌신하는 스님들의 고충을 알게 됐다”며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몇 달간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며 “불교계의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의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온 불교계와 스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데 미약하나마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후 정 의원은 ‘탈당 계획이 있느냐’, ‘사과 이후에도 불교계 항의가 끊이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앞서 지난해 정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비유해 불교계의 반발을 샀다. 불교계에서는 정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고 이재명 대선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이 성난 불심을 달래기 위해 노력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지난 18일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핵관이 찾아왔다. 이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하더라)”며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정 의원의 주장에 “아는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