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여야 “李·尹 TV토론 30일 또는 31일 실시”…安,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입력 2022-01-19 16:06업데이트 2022-01-19 16: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7/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첫 양자 TV토론 일정을 설 연휴 기간인 30일 또는 31일에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거대 양당의 패악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협상단은 19일 국회에서 만나 토론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 국민의힘 협상단 대표인 성일종 의원은 “1안은 31일 오후 7~10시 사이에 중계를 요청하는 것”이라며 “만약 (지상파 3사) 방송사들이 편성에 어려움이 있다면 2안은 30일 같은 시간대에 중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 의원은 “국민께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게 좋다고 판단해 황금시간대에 중계해 주길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협상단 대표인 박주민 의원도 “국민의힘이 31일(토론)을 1안으로, 30일을 2안으로 방송사에 요청하는 것을 수용했다”며 “두 안이 방송 사정으로 어렵다면 방송사가 이미 합의한 27일에 하는 것도 저희는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앞서 양당은 설 이전에 양자 토론을 실시하기로 합의했지만 민주당은 27일을, 국민의힘은 31일 개최를 주장하며 충돌했다. 박 의원은 “사회자, 구체적 방송 시간, 방식은 날짜가 정해지면 협의를 통해 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에서 양자 TV토론에 대해 “두 후보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우리 둘만 하자’고 된 것”이라며 “불공정 토론, 독과점 토론, 비호감 토론”이라고 성토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서울서부지법에지상파 3사를 상대로 ‘대선후보 초청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