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건희 “돈 안 챙겨주니까 미투 터지는 것”… 매체 직원에 도움 요청하며 “1억 줄 수도”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7: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 ‘7시간 녹음’ 방송, 후폭풍 촉각
金측 “尹후보 정치행보 관여 안해
미투 관련 부적절 발언 국민께 송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해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사진)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모 씨에게 정치권 미투(Me Too·성폭력 피해 사실 폭로)와 관련해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고 말하는 내용 등이 담긴 ‘7시간 녹음’이 16일 MBC에서 방송됐다. 여야는 김 씨의 발언이 52일 앞으로 다가온 3·9대선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김 씨는 이날 오후 8시 20분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보도된 영상에서 “보수는 챙겨주는 건 확실하다. 공짜로 부려먹거나 이런 일은 없다”며 “돈은 없지, 바람은 피워야겠지, 나는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진보 진영처럼) 그러면 안 된다”며 “난 솔직히 안희정(전 충남도지사)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김 씨는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며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너무 많이 공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가 정치권에 데뷔하게 된 배경에 대해 “우리가 대통령 후보가 될 줄 상상이나 했겠느냐”며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다. 정치라는 건 항상 자기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 대해서도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윤 후보의 당선을 위해 이 씨의 도움을 요청하며 “우리가 (대통령이) 되면 이 씨가 좋다. 개인적인 이득이 많다”며 “잘하면 뭐 1억 원도 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씨는 “동생(이 씨)이 잘하는 정보 같은 거 뛰어 달라”고 말했다. 이 씨는 지난해 8월 김 씨 측근들을 상대로 선거 전략 등에 대해 강의하고 105만 원을 건네받은 사실도 공개했다.

김 씨 측은 MBC에 보낸 서면 답변을 통해 “김 씨는 윤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미투 관련 발언에 대해 “성을 착취한 일부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방송 직후 “실질적 반론권이 보장됐다고 볼 수 없다”면서도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김 씨 발언이 보도되기 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내용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며 “여기에 대해 내가 언급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김 씨의 발언에 대해 별도로 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이날 강원 속초시 방문 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