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살 더 빠진 김정은…셔츠 목둘레 헐렁, 손가락 들어갈정도

입력 2021-12-29 13:14업데이트 2021-12-29 14: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6주년 강연 때(오른쪽) 보다 12월 28일 노동당 제8기 제4차 전원회의 때 모습은 목 부분이 더 여유로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체중이 더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정보원이 감량을 확인한 지난 10월 시점 보다도 갸름한 사진을 북한 매체가 공개했다.

(12월 28일 노동당 제8기 4차전원회의)

29일 노동신문이 보도한 조선노동당 제8기 4차전원회의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검은색 계열 정장에 흰 셔츠를 입고 은색 넥타이를 맸다.

특히 김 위원장의 셔츠 목 부분에 손가락이 들어갈 만큼 공간이 남아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과거 김 위원장은 주로 셔츠가 아닌 옷을 입거나 셔츠를 입더라도 목 부분이 꽉 들어찬 모습이었다.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6주년)
10월 12일 국방발전전람회

지난 10월 10일 노동당창건 76주년 기념 강연회 때 공개한 사진보다도 목과 턱 부위 살이 줄어든 모습이다. 얼굴도 더 갸름해졌다.

다만 11월 삼지연건설사업 현지시찰 때 사진은 10월과 큰 차이가 없는 모습이어서 이번 사진은 촬영 각도 등의 차이이거나 넉넉한 사이즈의 셔츠로 바꿨을 가능성도 있다.

(11월 16일 삼지연건설사업 현지 시찰)

국가정보원은 10월 국정감사 보고에서 김 위원장의 체중이 2019년 약 140㎏였다가 20㎏ 정도 줄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올해 6월 북한 조선중앙TV는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 수척하신 모습을 볼 때 인민들은 제일 가슴이 아팠다”는 주민 소감을 전해, 일각에서는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