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李 성탄절 맞아 예배·어린이 비정상회담…尹 숨 고르며 정국 구상

입력 2021-12-25 05:49업데이트 2021-12-25 05: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나란히 박수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성탄절인 25일 교회 예배를 시작으로 보건소에 방문해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점검하고, 어린이 비정상회담을 열고 아동의 의견을 청취한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성탄절을 맞아 공식일정을 삼간 채 숨을 고르며 정국 구상에 몰두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광야교회에서 열리는 성탄 예배에 참석한다. 광야교회는 노숙인과 쪽방 주민을 34년째 돌보고 있는 교회로 알려져 있다.

이 후보는 이후 오후 2시 서울 강남구보건소 재택치료 모니터링 센터에 방문한다. 이 자리에선 모니터링 및 의료기관 연계, 생활 지원 방안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점검하고 근무자들의 개선 요청사항을 듣는다.

오후 7시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재명 할아버지 산타 마을에서 열리는 어린이 비정상회담’을 통해 어린이가 원하는 대통령에 대한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회담엔 어린이 8명이 참석해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어떤 대통령이 될 것인지’에 대해 말한다. 특히 올해 행정안전부 후원으로 진행된 공모로 아동정책평가단·국민투표에서 67.2% 득표율로 당선된 제1대 아동 대통령 이채원군이 참석한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별다른 일정 없이 정국 구상에 몰두한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신년이 굉장히 중요해 1월 초를 ‘슈퍼위크’로 보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생각할 때 신년과 정초의 의미가 크다”고 했다.

이어 “다음 주는 올해 마지막 남은 한 주로 그 전에 숨을 고르고, 정국 구상을 할 것”이라며 “윤 후보가 선보이고 싶은 국정 과제, 공약, 정책 등을 구상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공개될 경제 전문 유튜브 채널 ‘삼프로TV_경제의 신과 함께’ 영상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다.

두 후보는 ‘삼프로가 묻고 정책이 답하다’는 주제로 진행된 사전 녹화를 통해 부동산 등 정책은 물론, 주식, 코인 등에 대한 견해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