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정의당, 신지예 국민의힘 합류에 “축하 어려워…마음 착잡”

입력 2021-12-20 14:48업데이트 2021-12-20 14: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 참석,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을 지낸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대표를 환영 후 소개를 하고 있다. 신 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새시대 준비위원회에서 수석 부위원장으로 활동한다.<사진공동취재단/원대연>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원회(새시대위)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된 것에 대해 정의당 측이 “축하를 해드리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정의당 내 조직인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지예 씨가 국민의힘으로 간다는 소식에 마음이 착잡하다”라며 “신 씨의 국민의힘 입당으로 그 당이 조금이라도 변화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이지만, 그게 가능할지 걱정”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안티페미니즘 표팔이 전략을 계속해서 구사한다면 여성들의 삶도 더 비참해질 수밖에 없다”라며 “(신 씨가) 페미니스트 정치인으로서 상징성과 대표성을 가진 만큼, 당신께서 택하신 길에 축하를 보낼 수 없는 여성 시민들의 배신감을 생각하면 그것이 가장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왼쪽)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20. ⓒ뉴시스

그러면서 “그곳에서도 페미니스트로서의 신념을 버리지 않고 뜻하는 바를 추구하실 수 있기를 기원한다”라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신지예 씨를 좀 환영해주길 바란다”라고 했다.

신 대표는 그동안 이 대표와 페미니즘 이슈에 대해 논쟁을 벌여온 바 있다. 신 대표는 지난 9일 올린 유튜브 영상에서 “왜 대선 주자들은 여성의 표에 관심을 두지 않는가. 최근 일어난 정치적 백래시의 시작은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부터 시작”이라며 “30대 당 대표자가 처음 당선된 과정에 (2030 남성들이 주로 방문하는) ‘펨코’라고 하는 커뮤니티가 크게 이바지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신 대표의 국힘 영입에 대해 “별다른 의견이 없다”면서도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마찬가지로 당의 기본적인 방침에 어긋나는 발언을 하면 제지, 교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