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44.0% VS 李 37.5%…지지도 격차 6.5%p로 좁혀 [리얼미터]

입력 2021-12-06 09:29업데이트 2021-12-06 1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리얼미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소폭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다만 여전히 오차범위 밖에서 윤 후보가 앞섰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3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305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44.0%로 집계됐다. 지난주 대비 2.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 후보는 전주 대비 0.6%포인트 오른 37.5%를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6.5%포인트로 지난주 9.4%포인트보다는 좁혀졌다. 다만 지지율 격차는 여전히 오차범위 밖이었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8%,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3.2%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보수 성지인 대구·경북에서 전주 대비 3.6%포인트 떨어진 59.7%를 기록했다. 지난주 21.4%였던 광주·전라에서도 4.6%포인트 떨어져 16.8%로 집계됐다.

이 후보는 광주·전라에서 4.5%포인트 오른 64.9%를 기록했으며, 서울에서도 1.7%포인트 상승한 33.3%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 당선 가능성’을 묻는 문항에서는 윤 후보 47.3%, 이 후보 43.3%로 두 후보의 격차는 4.0%포인트였다.

‘부동산 안정 해결 후보’로는 윤 후보 38.5%, 이 후보 38.3%로 집계됐다. 두 후보의 격차는 0.2%포인트로 접전을 보였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6.9%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