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李, 추미애 ‘조국사과’ 비판에 “검찰 수사 공정성과는 별개”

입력 2021-12-04 16:43업데이트 2021-12-04 16: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지난 10월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기 합동연설회(3차 슈퍼위크)에서 59.3% 득표로 압승을 거둔 후 추미애 후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0.9/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른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4일 오후 전북 김제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국민반상회 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도 이 후보는 조 전 장관 사태에 대해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며 “민주당이 국민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드리게 해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사과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찍게 된 것”이라며 “인간의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의 비판에 대해 이 후보는 “여러 가지 측면 중에 검찰권 행사의 불공정성 문제를 지적한 것인데 저는 그 점도 틀린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제 입장에서는 민주당을 대표해 국민이 실망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그런 실망조차 하지 않게 하는 게 책무라고 생각해 사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 조국 장관이 검찰에 의해 정당한 대우를 받은 것이냐, 그 점은 또 다른 문제다. 그 점은 제가 말씀드리지 않은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했느냐,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권 행사는 공정하지 못했고 지나쳤다”며 “ 특히 검찰수사를 하는 것인지, 마녀사냥 중계를 하는 건지 알 수 없는 정치행위를 한 것에 대해 분명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그날 제가 토론에서 질의에 답변할 때는 민주당의 책임에 관한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우리 진보개혁 진영은 똑같은 잘못이라도 더 많은 비판을 받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면 그 점에 대해 사죄드리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