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아내 김건희, 정치할 거면 도장 찍자더라…아주 질색”

입력 2021-12-04 08:26업데이트 2021-12-04 08: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내 김건희 씨가 윤 후보의 정치 입문을 반대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윤 후보는 이날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일일 식객으로 출연했다. 그는 허영만 화백과 종로구에 위치한 칼국수 식당에서 만나 담소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대통령 후보에 나선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사실 엄두가 안 났다”며 “국회의원 (선거)도 아니고 대선인데, 공무원 하다 나온 사람이 작은 가게를 내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을 차리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저 혼자 만드는 게 아니라 많은 분이 같이 참여하겠다고 하니까 (출마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허 화백은 윤 후보의 대선 도전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정치할 거면 가정법원 가서 도장 찍고 하라고 하더라”며 “아주 질색했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평소 취미가 요리라고 밝혔다. 그는 “집에서는 거의 제가 한다”며 “사람은 라면도 꼬들꼬들하게 못 끓인다고 하더라. 제가 먹고 싶은 요리를 해서 식탁에 놓으면 아내와 같이 먹는다”고 했다.

윤 후보는 최근 끊임없이 민심을 배우며 공부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정치 시작하면서 시장을 다니게 됐는데 배우는 게 많다”며 “민주주의를 헌법 책에서만 보고 머릿속으로만 생각하다 실제로 느꼈다”고 했다. 또 민심의 무서움을 알고 정치인이 다시 보이게 됐다고도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