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윤석열 - 이준석 “일체가 되자” 화해… 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입력 2021-12-04 03:00업데이트 2021-12-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李, 울산서 만찬회동후 밝혀… 선대위 충돌 4일만에 갈등 봉합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울산=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의 대치가 3일 ‘울산 담판’을 통해 극적으로 봉합됐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국민의힘 선대위는 6일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게 됐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대선에 관한 중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양측은 또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지난달 30일 선대위 인선과 운영 등에 불만을 표출하며 부산으로 떠난 지 4일 만이다.

양측 갈등의 핵심이었던 대선 후보의 ‘당무우선권’에 대해선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따르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양측이 한발씩 물러서 절충점을 찾은 것. 특히 윤 후보는 이날 회동 직후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사실을 밝히며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갈등 국면의 단초가 된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에 대해서도 “(누군지) 지목하지 않겠지만 엄중 경고한 것으로 하겠다”며 경질 요구를 철회했다.

울산=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