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북한, ‘이달 하순’에 당 전원회의 개최…“새해 사업 계획 결정”

입력 2021-12-02 08:33업데이트 2021-12-02 08: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이달 하순 전원회의 소집 결정서가 채택됐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이달 하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개최한다고 2일 예고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올해를 ‘승리의 해’라고 평가하고 전원회의를 통해 내년 사업 계획을 토의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보도에서 김정은 총비서가 전날인 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당 중앙위 제8기 제5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으며, 이번 회의에서 이달 하순 전원회의 소집 결정서가 채택됐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나라의 경제 발전에 의연 난관이 가로놓여 있는 속에서도 온 한 해 당 중앙의 정확한 영도에 의하여 당 제8차 대회가 결정한 주요 정책 목표들이 기백 있고 전투력 있게 추진됐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이 중시하는 농업부문과 건설부문에서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된 것을 비롯하여 정치, 경제, 문화, 국방부문 등 국가사업의 전반적인 분야에서 긍정적인 변화들이 일어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가 이룩한 성과들은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기 위하여 계획된 전반사업이 활기차게 전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새 승리에 대한 자신심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총적으로 올해는 승리의 해”라는 당 중앙위원회적인 평가를 내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서 제시한 새로운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해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첫해 성과 결산을 앞두고 연일 경제 과업 관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 총비서는 “다음해에는 올해에 못지 않게 대단히 방대한 투쟁을 전개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면서 “당 중앙위원회는 새년도 계획을 역동적으로, 전진적으로,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잘 수립하여 5개년 계획 수행의 기초를 튼튼히 다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이 참가했다.

이날 정치국이 재택한 결정서에 따르면 북한은 이달 하순 당 중앙위 제8기 제4차 전원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 정치국은 결정서에서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 정책의 집행 정형을 총화하고 새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 전원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19년에도 12월 말에 나흘간 전원회의를 진행했다. 당시 전원회의 결정은 2020년 신년사를 대체하기도 해 이번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전원회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당시엔 ‘정면 돌파전’을 새해 기조로 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