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5·18’ 양림교회서 예배 “반인륜범죄 시효 배제”

입력 2021-11-28 11:17업데이트 2021-11-28 11: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호남 방문 사흘째인 28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서 역할을 한 지역공동체의 교회를 찾아 5·18 등 국가 폭력에 의한 범죄 공소시효 폐지와 ‘역사왜곡 처벌법’ 적용 범위 확대를 약속했다.

3박4일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 일정 중인 이 후보는 이병훈, 윤영덕 의원과 함께 이날 오전 광주 양림교회를 찾아 주일 예배를 드렸다.

양림교회는 5·18 당시 시민을 피신시키고 현장 수습과 구호활동을 한 곳으로, 담임 목사를 비롯한 교회 지도자와 청년들이 운동 주모자로 수배, 투옥되는 고초를 겪은 바 있다.

이 후보는 교회 관계자들과 가진 차담에서 “이 양림교회가 정말 의미있는 곳이다. 광주 학생운동을 포함해 지역의 구심점 역할을 많이 했다”며 “교회가 한국 근대사에서 한 역할이 많다”고 소회를 밝혔다.

예배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호남 지역의 기독교 최초 선교지였고 교회에서 정말 유서깊은 이 교회에서 목사님의 말씀을 듣다가 은혜를 많이 받았다”며 “광주 자체가 역사의 현장이고, 이 자리가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광주 시민군’ 고(故) 이광영씨 빈소를 조문했던 것을 거론하며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고 국가 헌법 질서 완전히 파괴했던 주동자, 주범은 천수를 누리고 호사를 누리다가 떠났지만 그로부터 총상을 입고 평생을 반신불수로 산 사람은 스스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며 “여전히 광주 5·18은 끝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얼마전 사망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의 ‘사과’에 대해서도 “또 한번 광주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희생자를 모욕하고 있다”고 거듭 성토했다.

그러면서 “반역행위, 학살행위에도 힘이 있으면 처벌을 면하고 오히려 추앙받는 이 비정상을 반드시 정상화시켜야 한다”며 “국가폭력 범죄나 집단 학살과 같은 반인륜 범죄에 대해선 시효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아무리 세월이 지나도 반드시 처벌하고, 또 아무리 세월이 흘렀다한들 대상을 면죄해주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나치 범죄에 대해선 아직도 전범 관련자들을 추적해 처벌하고, 나치 범죄 행위에 대해 찬양하거나 부인, 왜곡하는 행위를 처벌하고 있다”며 “5·18과 국권회복을 위해 치열히 싸웠던 독립운동, 당연히 인정해야할 역사적 사건을 왜곡하고 조작, 부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역사왜곡 단절법, 역사왜곡 단죄법을 반드시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다.

또 “ 국가권력이 한 폭력범죄, 반인륜범죄에 대해선 공소시효 또 민사상 소멸시효를 배제해서 반드시 영원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을 묻고 배상한다는 대원칙을 수립해야겠다”고 했다.

전씨 사망후 추징금 환수 문제에 대해선 “결국 추적작업을 계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은폐한 재산이 있을 것인데 은닉, 은폐한 재산을 찾아내는 일은 계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이미 5·18 왜곡처벌법이 통과된 것과 관련해선 “독립운동 문제도 그렇고 우리 역사를 보면 (5·18) 그뿐 아니라 검증된, 그러나 부인해선 안 될 역사들이 많이 있다. 5·18만이 문제가 아니다”라며 법 적용 범위 확대를 시사했다.

이 후보는 예배 참석 후 광주 송정 5일시장을 돌며 바닥민심에 구애한 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광주 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는다. 이후에는 전남 나주 혁신도시로 이동해 주민들과 타운홀미팅을 진행한 후 거리인사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