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병준 역할, 조정할 문제 없어”…김종인 설득은 계속

뉴시스 입력 2021-11-26 14:37수정 2021-11-26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과 관련해 “굳이 조정할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김병준 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내 권한을 놓고 이견을 보였지만 김병준 위원장 역할을 축소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다만 윤 후보 측의 김종인 전 위원장 설득 작업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선거운동은 기본적으로 각 지역의 선대위가 중심적으로 뛰고 중앙선대위는 방향을 잡고 지원해주는 것”이라며 “(김병준 위원장의) 역할이라는 게 중요한 문제에 대해 같이 협의하고 논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병준 위원장의) 역할을 굳이 조정할 문제는 없을 것 같다”며 “저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김병준 위원장이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상관 없이 선대위는 출범한다고 발언한 데에 윤 후보는 “월요일에 최고위원회에서 이제 상임위원장으로 선출이 됐기 때문에 벌써 시간이 많이 지나갔다”며 선대위가 공식 업무를 시작해야 할 때가 됐음을 시사했다.

윤 후보는 또 김병준 위원장의 발언이 과잉해석되는 것을 우려한 듯 “통상적인 이야기다. 열심히 도와주신다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병준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진행한 것 역시 “일반적인 것”이라며 “상임선대위원장이 됐으니 당사에 방문한 거다. 방(사무실)도 준비가 됐고, 오신 김에 간단하게 간담회를 했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서는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것에 대해 자꾸 말씀드리는 게 지금 상황에서는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조심스럽게 답했다.

현재 선대위의 공식 입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위한 자리는 여전히 비워뒀다는 것이다.

윤 후보에 이어 기자들을 만난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시는 건 그대로인가’라는 질문에 “후보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고 설득도 하고 있다”며 “하루속히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셔서 총괄선대위원장이 되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다만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냐는 질문에 “그제(24일) 저녁에 충분하게 2시간 가깝게 만나면서 대화를 나눴다”며 “직후에 김종인 전 위원장에 또 만나자고, 찾아뵙겠다고 하는 건 압력이나 결례가 될 수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