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국민과 대화한 文 “주택공급 좀 더 노력했으면 좋았을 것”

입력 2021-11-21 22:08업데이트 2021-11-21 22: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부동산 문제는 여러 차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지나고 생각해보면 좀 더 주택 공급에 더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1일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1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가격이 상당히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다. 정부는 남은 기간 동안 하락 안정세까지 목표를 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초과이익환수나 민간 업자들이 과다한 이익을 누리지 못하게 하는 여러 대책들도 정부가 집중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 11월 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관련 재난지원금을 ‘어려운 사람들에게 먼저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지적에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인지, 지급한다면 어떤 분들에게 지급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내각의 판단을 신뢰한다. 정부의 입장은 그런 (선별지원)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이라고 말했다. 전국민 대상이 아닌 피해 계층 우선 지원 의사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먹는 코로나19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언제 나올지 궁금하다’는 질문에는 “국내에선 11개사가 먹는 치료제를 개발 중에 있다”며 “해외에서도 두 종류의 먹는 치료제가 개발돼 40만 명분을 선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 상황이다. 내년 2월 들어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