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회의원· 지자체장 피선거권 25세→18세 추진”

뉴시스 입력 2021-11-06 17:03수정 2021-11-06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은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피선거권 연령을 선거권과 동일하게 18세로 낮추는 선거법 개정을 추진한다. 청년층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청년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회에서 정개특위를 개최할 예정인데, 우리당은 현행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연령제한 25세를 선거권, 피선거권 동일하게, 연령제한을 철폐하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이런 일은 바로바로 정치적으로 동의하면 정말 멋있다”라며 행사에 함께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동의를 요청했다.

주요기사
그는 “아무리 정치권에서 선심쓰듯 젊은세대에 무엇을 나눠주듯이 한다해서 그들의 삶이 개선되지 않는다”라며 “가장 중요한 건 직접 정치에 참여해 운명을 결정할 정책을 만들고 관철시키는 그런 문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당 윤석열 대통령 후보와 국민의힘이 추구하는 젊은 세대를 위한 정치의 방향은 공정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형성될 것”이라며 “힘들다고 해서 선심성 지원이나 해열제만 주는게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경쟁에 참여하고 주체가 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정치문화의 새로운 장을 만드는 것이고, 바로 청년세대가 원하는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치에 파란을 만들어가고 있는 청년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라며 “30대 0선 당 대표가 나온것 이상의 기적을 앞으로 보여달라. 그 변화가 불가역적이라는 걸 보여달라. 내년 지선부터 참여해 청년의 힘을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게 나서달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