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文정부들어 장관 한번 못했다”며 경기지사에 눈독

뉴스1 입력 2021-10-23 09:02수정 2021-10-23 0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친 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와 안민석 의원. © News1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안민석 의원이 ‘포스트 이재명’을 준비 중임을 숨기지 않았다.

안 의원은 22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차기 경기지사 도전설’에 대해 질문을 받자 “여론 조사를 하게 되면 제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온다”며 누구보다 경쟁력이 높다고 슬쩍 자랑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4년 동안에 장관 한 번 못했지 않는가”라며 지금쯤 행정 중책을 맡을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계시는 동안에는 장관 같은 건 하지 않는다고 스스로 다짐한 측면도 있다”며 ‘장관 한번 못했다’라는 발언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한 뒤 “안민석이 최순실 국정농단 때 맹활약, 문재인 정부 수립에 큰 공을 세웠는데 아무것도 못해 미안하다는 부채의식이 국민들에게 있다라는 말을 어떤 평론가가 했다”고 전하는 형태로 경기지사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주요기사
안 의원은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으로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는데 한 몫 단단히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