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김건희 허위 이력, 학교에 4번 확인했다”

뉴시스 입력 2021-10-22 18:14수정 2021-10-22 18: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서울 초·중·고교 허위이력 논란과 관련해 야당이 위증 의혹을 제기하자 서울시교육청이 “학교에 4차례나 공문을 보내 확인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2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회가 김건희씨의 1997~1998년 대도초 근무이력을 요구해, 학교측에 네 차례 공문을 보낸 끝에 답변을 받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씨의 허위이력 논란은 지난 7일 교육청 국정감사 때 처음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도종환, 안민석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2004년 서일대에 출강하기 위해 제출한 이력서에 강의 경력으로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학교 ▲2001년 서울 영락고등학교에 근무했다고 기재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김씨가 해당 학교에서 수업 경력이 없었다고 확인했다.

지난 21일에는 추가 의혹도 제기했다. 김씨가 2001년 1학기 한림성심대 컴퓨터응용과 시간강사로 임용될 당시 이력서에 ‘서울 대도초(실기강사)’라는 허위 이력을 기재했다는 것이 골자다.

주요기사
여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은 21일 오후 “20년이 흘렀기 때문에 교육청 전산상 근무이력을 확인할 수 없으며 학교측에 공문을 보내야 한다”며 “대도초는 교육청으로부터 공문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나아가 “김씨는 대도초에서 실기강사로 일했다는 입장이며, 교육청이 제대로 이력을 확인해 제출한 것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면 위증죄에 해당된다”고 대응했다.

그러나 교육청은 국회 요청을 받고 지난 9월3일부터 지난 7일까지 4차례나 대도초에 공문을 보내 확인했기 때문에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네 번째 요청 하루 뒤인 지난 8일에도 학교로부터 ‘김건희씨 근무이력 없음’이라는 내용의 답변을 받아 국회에 제출했다”면서 “폭넓게 확인하기 위해 1996부터 2000년 사이 근무이력까지 확인했으나 김씨가 해당 기간 대도초에 근무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