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주인이면 개에게 돈 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안줘”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1:50수정 2021-10-18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리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측근 비리가 있으면 사퇴하겠느냐’는 질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먼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과 백현동 관련해서 정진상 씨가 연루된 정황이 밝혀지면 사퇴하겠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재명 캠프 비서실 부실장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이 지사의 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이 지사는 이어 “윤석열 전 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시킬 것인지 먼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면서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고 했다.

이 지사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측근이라는 설에 대해 “(유 씨는) 가까이하는 참모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대통령이 된 이후 유 씨를 특별사면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말이 안 된다. 그런 부패 사범을 어떻게 사면을 하느냐”고 답했다.

주요기사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 대해서도 “징역 가면 특별사면 안 할 것”이라며 “엄벌하겠다”고 말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씨는 최근 구속영장이 기각된 바 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국정감사에서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라며 “내가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는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