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직원 일부 부패, 진심으로 사과…제 부족함에 100% 환수 못해”

입력 2021-10-18 11:45업데이트 2021-10-18 11: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인사권자 입장에서 저의 기대와 저의 요청에 반해서 일종의 도둑들과 연합을 했으리란 문제제기가 있는데 인사를 잘못하고,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태와 관련한)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집값에 고통받고 부동산 불로소득에 일할 맛 안 나고 노력했지만 어쨌든 100% 환수 못한 제 부족함을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돈이 없어서 공공개발을 못하는 문제, 국민의힘이 방해해서 공공개발을 못하는 문제 같은 제한이 있다 할지라도 그것을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국민의힘과 정치세력이 일방적으로 막아서 공공개발을 못하는 상황이 없게 제도도 만들고 개발이익도 완전 환수하도록 하겠다”며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국민들이 실망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