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석열 “이재명 패밀리의 靑, 상상만 해도 끔찍…내가 막겠다”

입력 2021-10-18 11:08업데이트 2021-10-18 11: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18일,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말솜씨’ 하나로 버티고 있다며 자신이 이 지사 거짓말을 밝혀내겠다고 별렀다.

윤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이 후보가 국정감사를 택한 것에 대해 일각에선 정면돌파 전략이라 분석하지만 저는 다르게 본다”며 “‘말’에 자신 있기 때문이다”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윤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 발생 초기부터 그는 ‘말솜씨’ 하나로 버텨왔는데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며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발뺌하기, 논점회피, 우기기, 덮어씌우기, 황당 궤변 등이 그가 자신 있어 하는 ‘이재명 화술’의 실체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Δ 처음 대장동 사건이 불거졌을 때 “비난받을 일이 아니라 칭찬받을 일”, “단군 이래 최대의 공익환수 사업”이라고 자화자찬까지 늘어놓다가 ‘단군 이래 최대 특혜사업’이라는 실체가 드러나자 “마귀와의 거래”니 “일부 오염”이니 말을 슬쩍 바꿨다라는 점을 들었다.

또 Δ 처음에는 대장동 개발이 다 자신이 설계한 것이라고 고백했다가 ‘다 아래 사람들과 민간업자들이 한 일’이라고 오리발을 내밀었고 Δ 측근 중의 측근 유동규가 구속되자 5000명 직원 중 한 명에 불과하다고 우겼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윤 후보는 “아마도 이번 국감에서 이 후보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화려하지만 진실성이라고는 찾아보기 어려운 말장난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이라며 “이 사기행각에 놀아나면 안 된다”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대변인까지 얼마나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를 말을 쏟아내며 국민을 속이려 하겠는가”라며 “‘이재명 패밀리’의 청와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윤 후보는 “제가 국민과 함께 반드시 막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