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잘못된 해석” vs “예전에도 같은 방식”…與경선 결선투표 논란 쟁점은

입력 2021-10-12 03:00업데이트 2021-10-12 0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낙연측 “사퇴후보 표 무효처리, 당헌당규 위반해 이의제기”
이재명측 “2002, 2007년 경선때도 같은 방식 무효표 처리”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49.32%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2위를 차지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은 11일 이같이 주장하며 결선투표를 요구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 후보의 최종 득표율을 50.29%라고 발표했지만 집계 방법에 오류가 있었기 때문에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전날 경선이 끝난 뒤 승복 의사를 밝히지 않은 이 전 대표는 이날도 승복 선언 대신 침묵을 이어갔다.

○ “잘못된 해석” vs “예전에도 같은 방식”
이낙연 캠프 소속 의원 20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후보의 득표율은 49.32%로 결선투표가 진행돼야 한다”며 “당헌·당규에 위반한 것이기 때문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은 “민주당 대선 승리를 위해선 ‘원팀’이 돼야 하는데 심각한 문제”라고도 했다. ‘원팀’ 구성을 위해서라도 결선투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취지다.

논란의 핵심은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득표한 표의 처리 여부다. 당 지도부와 선관위는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의 득표를 모두 무효표로 계산했다. 반면 이낙연 캠프는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이 사퇴 전 얻은 2만8142표는 유효표이고 김 의원이 사퇴한 뒤 제주지역 경선에서 얻은 257표만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과거 사례를 놓고도 이낙연 캠프와 이 후보 측 및 당 지도부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투표가 마감된 후 후보자가 사퇴하면 종래에 얻은 표를 유효표로 처리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민주당의 2002년 대선 경선과 2007년 대선 경선 사례를 들며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처리했다”고 말했다.

조기 수습을 원하는 이 후보 측, 당 지도부와 달리 이낙연 캠프는 이의 신청 등을 통해 결선투표 요구를 당분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또 캠프 내에서는 당무위원회 소집 요구, 경선 결과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등의 방법도 거론된다. 당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은 “이낙연 후보 쪽과 통화하다 보니 (법적 조치) 그것도 생각을 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다만 이낙연 캠프는 ‘경선 불복’ 프레임은 맞지 않는다는 태도다.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운동경기에서 영상판독장치(VAR)로 판독하는 것을 경기 불복이라고 하지 않는다”고 했다.

○ 송영길 “분열됐을 때 쿠데타 발생”

그러나 민주당 관계자는 “이 전 대표 측이 지금은 반발하고 있지만 계속 설득해 ‘원팀’으로 구성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도 이날 “민주당이 분열됐을 때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다”며 ‘원팀’ 정신을 내세워 이 전 대표 측을 압박하고 나섰다. 정 전 총리와 김 의원도 이날 원칙을 강조하며 사실상 당 지도부의 손을 들어줬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청와대는 어떤 가정도 하고 있지 않다”며 신중한 기조를 유지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정된 게 없다. (이 후보 측에서 요청하면) 검토는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