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정점식 아닌 이재명 수색해야” 與 “물타기 말고 수사 협조를”

강경석 기자 , 이윤태 기자 입력 2021-10-07 03:00수정 2021-10-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사주-제보사주 의혹]
국민의힘 “공수처가 ‘재명 수호’ 나서… 李지사 비서실-김만배 압수수색을”
민주당 “박지원 국정원장도 입건돼… 野의 선택적 분노에 말문 막혀”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정점식 의원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대장동 게이트를 덮기 위해 ‘재명 수호’에 나섰다”며 “지금 압수수색할 곳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집무실”이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정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얼토당토않은 터무니없는 짓을 공수처가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이가 없고 기가 막힌다”며 “압수수색을 해야 할 곳은 성남시청, 성남도시개발공사, 이 지사의 집무실과 비서실, 김만배 씨 자택과 천화동인 사무실과 휴대전화”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청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 휴대전화부터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며 “도대체 대한민국 검찰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정신 차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김웅 의원실 불법 압수수색에 이어 야당 의원실에 대한 두 번째 불시 습격”이라며 “유동규 씨 구속과 국정감사로 대장동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나는 시점에 이슈를 이슈로 덮어 ‘재명 수호’에 나서겠다는 속셈이 뻔히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일피일 미루던 대장동 게이트 사건을 이제 와 검찰에 미룬다 하더니 사실상 공수처는 야당 탄압에만 집중하겠다는 선언”이라며 “국정감사 중에 야당 국회의원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자 국정감사 방해 행위, 나아가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입법부 파괴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탄압”이라는 국민의힘의 주장을 즉각 반박했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치검찰과 야당의 결탁이 사실이라면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국민의힘은 더 이상 야당 탄압 운운하며 시간 끌기, 물타기 대응을 멈추고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밝혔다. 이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역시 입건됐다”며 “국민의힘의 선택적 분노에 말문이 막힐 정도”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이재명 수색#수사 협조#공수처#재명수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