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정진상-김용-유동규-김만배 도원결의” 이재명측 “허위”

입력 2021-10-02 03:00업데이트 2021-10-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감 첫날 전 상임위서 ‘대장동 충돌’
野 ‘특검 거부자가 범인’ 손팻말
與 “유력후보 깎아내리기” 반발
한때 파행… 증인채택 놓고도 공방
여야는 1일 국회 국정감사 첫날부터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전 상임위원회에서 충돌을 빚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7개 국감장에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내걸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이 국감과 관련 없는 내용으로 상대 유력 대선 후보 깎아내리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이날 오전 7개 상임위 모두 파행을 겪었다.

간신히 시작된 국감에서 야당은 대장동 의혹 공세에 집중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날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제가 받은 제보와 검찰에 제출된 자료를 종합하면 정진상 이재명 캠프 비서실 부실장,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이 ‘도원결의’를 맺어 펀드를 만들고 구조를 짰다”며 “이분들이 펀드를 만들고 구조를 짰다”고 주장했다. 정 부실장과 김 전 대변인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측근들이다. 박 의원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의 실소유주가 따로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재명 캠프의 정진욱 대변인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면책특권 뒤에 숨어 유포하는 더러운 비방 정치를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했다.

정무위에서는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민주당에서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하니까 관련 증인을 부르자고 하는 것 아니냐”며 “증인을 불러서 우리 스스로 검증을 받겠다는데 왜 거부하냐”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 지사를 포함해 총 46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민주당은 이를 거부했다.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당에서 정치적 논쟁을 하는 것과 국감에서 정부를 상대로 논리적인 추궁을 하는 것은 구분해야 한다”고 맞섰다.

여야는 경기도청을 피감기관으로 둔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도 충돌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은 “경기도청에 도지사의 연가 사용이나 출장비 지출 내역 등을 요청했는데 오지 않았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관용 차량 운행 일지 등은 정치 공세를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국감 첫날 화두였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정무위 국감에 출석해 “11월에는 영업시간도 늘리고 인원 제한도 풀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회복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계획을 밝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