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野 “김만배-권순일 재판거래” 與 “정치공세”

입력 2021-10-02 03:00업데이트 2021-10-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법원 국감 ‘8차례 만남’ 놓고 충돌
국감 첫날부터 ‘대장동 공방’ 국정감사 첫날인 1일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감장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왼쪽)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의 대법원 출입 기록을 화면에 띄운 채 질의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해 7월 대법원의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무죄 취지 판결을 전후해 최소 8차례 권순일 전 대법관을 만나 논란이 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해 7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대법원 무죄 취지 판결 전후 권순일 전 대법관을 집무실에서 8차례 만난 것을 놓고 국정감사 첫날인 1일 여야가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권 전 대법관이 대법원 전원합의체(전합) 무죄 판결을 주도한 점 등을 근거로 “이 지사를 구하기 위한 재판 거래가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맞섰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김 씨는 이 지사 사건의 이해관계인이기도 하다. 만남이 부적절하지 않냐”고 묻자 김상환 법원행정처장은 “이해관계인이라면 만남이 부적절하다”고 답변했다. 김 씨가 전날 “3, 4차례를 제외하면 이발소나 후배 기자를 만나기 위해 방문했다. 재판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전 의원은 “권 전 대법관이 퇴임한 9월 이후에는 (김 씨는) 한 번도 대법원에 찾아가지 않았다”면서 “김 씨의 방문 시기를 볼 때 이 지사 사건과 관련해 권 전 대법관을 찾아갔다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대법원 출입기록에 따르면 권 전 대법관은 대법관 재임 시절인 2019년 7월부터 2020년 9월까지 김 씨를 최소 8차례 만났다. 특히 지난해 6월 15일 이 지사 사건이 대법원 전합에 회부된 다음 날 김 씨가 권 전 대법관을 방문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재판 거래라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은 정치공세”라고 맞섰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2018년에 이 지사가 성남시를 떠나며 권한을 다 내려놓은 만큼 김 씨가 이 지사를 위해 로비해야 될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만남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것은 여당 의원도 인정했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권 전 대법관의 처신이 위법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적절하지 않은 것은 수긍하시냐”는 질의에 김 처장이 침묵하자 “그것도 대답하시기가 어렵냐. 망설이실 정도로 어려운 문제냐”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권 전 대법관이 김 씨와 한 달에 4번을 만났다. 뭐 때문에 만났겠느냐”며 “대법관으로, 한 달에 4번 자기 방에서 외부 인사를 만난 적 있느냐”고 비판했다.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