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인 전철·고속도로 지하화”…이낙연 “소상공인에 40조 재정 지원”

최혜령기자 입력 2021-09-28 17:10수정 2021-09-28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광주·전남 경선결과 발표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와 악수나누고 있다. 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1, 2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각각 인천 지역과 소상공인 공약을 내세우며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인천에서 공약 발표회를 열고 “한번 말하면 지켜야 한다는 강박이 있기에 인천의 재도약을 반드시 현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인전철과 경인 고속도로 지하화를 공약으로 내걸면서 “민간에게 투자에 참여할 기회를 주면 업자하고 유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하는데 정치를 이런 식으로 하니깐 국가 발전이 안된다”며 “정부가 100% 예산을 부담하면 어렵지만, 민간자본 유입을 통해 해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갈등 해결과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등을 약속하며 “실현 불가능한 공약을 좌판 깔 듯 까는 게 아니라 잘 정리해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40조 원의 재정을 지원하는 방안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보상 없는 희생은 약자에 대한 폭력”이라며 “공동체의 붕괴를 가속시키는 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손실보상과 피해회복에 20조 원을, 한국형 임금보호제(PPP·Payroll Protection Program) 도입에 20조 원을 각각 투입하자고 주장했다. PP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대출 형식으로 지원한 뒤 직원을 해고하지 않으면 부채를 탕감하는 미국의 급여보호 프로그램이다.

이낙연 캠프는 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경선 후보 사퇴로 이들의 득표를 무효처리한다는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캠프의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이날 “사퇴한 후보자의 투표를 무효 처리하는 것은 선거인단의 선거권을 침해하는 해석으로서 헌법에 위반한다”며 “바로잡지 않으면 나중에 선거 결과에 따라 엄청난 후폭풍이 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당 선관위는 중도 사퇴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따라 이 지사의 과반 득표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