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2000년식 의료장비로 장병 치료하는 軍병원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무장비 23% 수명연한 초과
부족한 장비 수량도 10% 달해
군 병원에서 보유 중인 의무 장비의 약 5분의 1이 수명을 초과한 장비인 것으로 드러났다. 장비 대수도 기준보다 10%가량 부족한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8월을 기준으로 국군의무사령부 소속 군 병원 12곳이 갖추고 있어야 할 2851대의 의무 장비 중 노후화된 장비는 23%인 654대였다. 부족한 의무 장비 수량만 전체의 10%인 289대에 달했다. 장비가 부족하거나 낡은 장비가 가장 많은 병원은 국군수도병원으로 총 220대였다.

특히 사용기한이 10년인 산부인과용 진찰대는 2000년식 장비가 아직 사용되고 있었고, 사용기한이 10년인 2003년식 초음파 치료기도 여전히 장병 진료에 쓰이고 있다. 여기에 육군훈련소 지구병원, 해군 해양의료원, 공군 항공우주의료원 등 의무사 소관이 아닌 군 병원이 보유해야 할 의무 장비 1017대 중 473대(약 47%)가 수명을 초과하거나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 의원은 “장비 노후화나 부족 현상으로 진료와 검사 대기시간이 지연될 뿐 아니라 치료 효과도 떨어지고 있다”면서 “군 병원에 최신 장비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군병원#노후화장비#장비부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