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10월 말 단계적 일상회복…노마스크는 이르면 연말”

뉴시스 입력 2021-09-26 11:14수정 2021-09-26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0월 말께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스크도 쓰지 않는 ‘노마스크’는 이르면 연말께 예상되는 먹는 치료제 개발과 관련이 있다는 뜻을 전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KNN부산경남방송, TBC대구방송, KBC광주방송, TJB대전방송, JTV전주방송, CJB청주방송, UBC울산방송, G1강원민방, JIBS제주방송 등 지역민영방송협회와 특별대담에서 방역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총리는 “10월 말 정도 되면 전국민 2차 접종, 소위 접종완료 국민들이 18세 이상 국민 중에는 80%, 전국민 기준 70% 달성될 것 같다”며 “그때쯤 되면 일상이 회복되는 단계적인 일상회복”이라고 밝혔다.

노마스크와 관련해서는 “전문가가 아니라 함부로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빠르면 연말쯤 미국에서 먹는 치료제가 나오면 상대적으로 역병과 싸움에서 인류가 유리한 위치가 되겠다”며 “그렇게 되면 우리가 생각하는 코로나 이전의 소중한 일상으로 되돌아가지 않을까”라고 했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2050 탄소중립’, 2030 국가온실가스배출목표(NDC) 상향 등과 관련해서는 “언론에서는 정부가 산업의 미래를 모르고 실정을 모르고 이데올로기적으로 한다고 비판하는데 그것이 아니다”라며 “피해갈 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지금 국제적인 합의에 따르지 않으면 앞으로 우리 기업이 탄소배출해서 만든 제품은 팔 수가 없다”면서 “각 나라, 각 기업마다 목표가 있고, 이 제품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이력들이 다 나오게 돼 있다. 지금 우리가 늦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다른 유럽 선진국들은 2000년대 초반부터 맞춰서 산업을 재편해왔다. 우리는 하기 싫다고 하면 굶어 죽는다”며 “정부가 (NDC)를 40%까지는 해야 한다니까, 기업들이나 산업계에서는 31%도 불가능하다고 하는데 어떻게든 서로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은 생존 필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