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공동대응” vs 이낙연 “결선투표 가도록”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9-24 11:14수정 2021-09-24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선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 주말 발표
민주당, 오늘 TV토론회…'대장동 의혹' 공방 주목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평가받는 호남 경선 결과가 주말에 발표된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둘러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의원직을 사퇴하며 배수진을 친 이낙연 전 대표는 경선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25일 광주‧전남 지역의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북 지역은 26일 결과가 공개된다.

호남 지역은 민주당 권리당원이 20만여 명에 달해 이번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힌다. 특히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호남 당원들의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가 주목된다. 이번 호남 경선 결과가 중반전에 돌입한 경선 과정에 미칠 대장동 관련 의혹의 영향력을 살펴볼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이란 관측이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2일 서울 동작소방서를 찾아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시스


이 지사는 1차 슈퍼위크까지 연승하며 과반을 얻은데 이어 호남에서도 과반을 득표한다면 대세론을 이어갈 수 있다.

앞으로 남은 2차 슈퍼위크와 수도권 지역 순회 경선에서도 과반 득표의 동력을 확보하며 결선 투표 없이 대선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 지사는 대장동 관련 의혹 진화와 대응책 마련에도 나섰다. 그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 후보님들의 공동 대응을 제안한다”며 “후보들의 공동 기자회견이든 캠프의 공동 성명이든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영남지역 여성 지지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반면 전남 영광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전남도지사를 지낸 이 전 대표가 호남에서 승리를 가져가거나 경합을 벌일 경우 이 지사의 대세론에 제동을 걸 수 있다.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의 과반을 저지할 경우 역전의 불씨를 살리면서 결선 투표가 이뤄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호남 경선의 초반 투표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호남 지역 지지자들의 관심도가 떨어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경선이 야당보다 더 치열하고 더 역동적인 감동의 드라마가 되도록 호남이 결단해 달라”며 “판단에 시간이 필요하다면, 결선투표로 가도록 결정해 달라”고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지난 19일 광주 MBC에서 열린 경선 TV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두관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용진 의원, 이낙연 전 대표. 광주=뉴시스


민주당은 24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순회를 앞두고 TV토론회를 진행한다.


이날 토론회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공방전에 관심이 모아진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대의원‧권리당원 투표는 28일부터 진행되며, 다음 달 2일 결과가 발표된다.

앞서 이 전 대표는 19일 TV토론회에서 “소수 업자가 1100배 이득을 얻은 것은 설계 잘못이냐,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이냐”며 공세를 취했고, 이 지사는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을 사퇴하고 그만두겠다”고 대응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재명#이낙연#대장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