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교과서 ‘종군 위안부’ 삭제에 “매우 유감”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0 14:34수정 2021-09-10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일본이 교과서에서 ‘종군(從軍) 위안부’와 ‘강제 연행’이라는 단어를 삭제·변경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10일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 4월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및 강제징용 문제 관련 강제성을 희석하고자 하는 답변서를 각의 결정한 데 이어 최근 일본 교과서 출판사들이 관련 표현의 삭제·변경 등 수정을 신청하고 문부과학성이 이를 승인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모집·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그 어느 문건보다도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로,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으며 국제사회 역시 이미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1940년대 수많은 한국인이 본인 의사에 반하여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로 노역하였다는 점 또한 일본 스스로도 2015년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인정한 바 있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역사 인식을 흔들림 없이 유지하고, 이를 뒤집으려는 시도나 이에 역행하는 언행을 삼가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8일 교과서 업체 5곳이 사회 교과서에서 ‘종군 위안부’와 ‘강제 연행’이라는 표현을 삭제·변경하겠다며 제출한 수정 신청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사용될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서는 ‘종군 위안부’가 ‘위안부’로 대체되고, 고등학교 교과서에서는 ‘강제 연행’ 대신 ‘강제 동원’ 혹은 ‘징용’이라는 표현으로 바뀐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