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 등 국민의힘 주자들, ‘尹고발 사주’ 의혹 총공세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9-05 17:35수정 2021-09-05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 대선 주자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적폐세력 그 자체” “대국민 사과를 하라” 등 파상 공세를 펼치고 나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검찰이 감찰 결론을 빨리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에게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곧 드러날 일을 공작정치 운운으로 대응하는 것은 무조건 부인하고 보자는 ‘배 째라’식 대응”이라며 “차라리 ‘총장 찍어내기’가 하도 심해 그렇게라도 대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솔직하게 대응했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뛰어든 유승민 전 의원도 4일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고발 사주 의혹을) 만약 알고 있었거나 관여 혹은 지시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후보직을 사퇴할 것인가”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유 전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이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총장의 공권력을 사유화한 헌법 유린 범죄”라며 “윤 전 총장이 서류의 작성과 전달과정을 알고 있었는지, 알고도 묵인했는지, 지시했는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여권 주자들도 가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윤 전 총장을 향해 “본인이 청산돼야 할 적폐세력 그 자체였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대구경북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검찰권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데 개입했다는 의혹이 계속 나오고 있다”며 “알고도 방치했다면 민주주의 질서 자체를 위협하는 국정농단 그 자체”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윤 전 총장이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반박하는 것과 관련해 “통상 ‘증거를 대보라’는 것은 범죄 혐의자의 언사”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반면 이 대표는 이날 KBS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고발장이 당에) 공식 접수된 바 없고, 회의에서 거론된 적도 없다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당무감사는 위원장만 지명하면 바로 할 수 있지만, 문제는 범위가 굉장히 좁다는 것”이라며 “(고발장의) 생산자로 지목된 검찰에서 내부 감찰을 통해 빨리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