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정비서관 이기헌-반부패비서관 이원구…임기 말 구인난에 내부 기용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7-30 16:14수정 2021-07-30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왼쪽)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청와대 제공)2021.7.30/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신임 대통령민정비서관에 이기헌(53) 시민참여비서관을,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50)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각각 임명했다. 전임 비서관들이 각각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출금 사건 연루 의혹으로 검찰에 기소되고, 부동산 투기의혹으로 사의를 표명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의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의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다”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 당곡고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이 민정비서관은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 조직국장 등을 지낸 당직자 출신이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지냈다. 이 반부패비서관은 서울 영일고와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시험 44회로 변호사 출신이다. 현 정부 청와대에서 공직기관비서실 선임행정관 등을 거쳤다. 민정수석실의 탈검찰 기조가 유지됐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전임 비서관들이 사의를 표명한 지 약 한 달 만에 단행한 이날 인사에서 모두 내부 인물을 기용했다. 임기 말 새 인물을 찾기 쉽지 않은데다 조직의 안정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이 (인사검증 등) 중요한 업무를 하는 곳이다 보니 인선이 더욱 쉽지 않아 이미 인사 검증이 된 내부 인물을 기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해양수산부장관, 금융감독원장, 감사원장 등의 인선을 진행 중이지만 높아진 인사 기준으로 임기 말 적임자를 찾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주요기사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