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플레이·호남 불가론·패륜·무능…물고 물리는 낙인찍기 ‘프레임’ 전쟁[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7-29 10:48수정 2021-07-29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TV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두관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야 대선주자들 사이에서 상대방을 낙인찍는 이른바 ‘프레임’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해 ‘지역주의’ 논란이 나왔다.


이 지사는 지난 23일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전당대회 당시 이낙연 전 대표와의 면담을 언급하며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소위 백제, 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단 한 번도 없었다. (이 전 대표가 대선에) 나가서 이긴다면 역사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전남 영광이 고향인 이 전 대표의 대선 캠프에선 ‘호남 불가론’을 내세우는 것이냐는 주장이 나왔다. 이 전 대표도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적어도 민주당 후보라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묻어두어야 할 것이 지역주의”라며 “맥락이 무엇이든 그것이 지역주의를 소환하는 것이라면 언급 자체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경북 안동 출신인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감정을 누가 조장하는지, 이낙연 후보님 측 주장이 흑색선전인지 아닌지 직접 듣고 판단해 달라”며 인터뷰 전문과 녹음파일을 모두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전북 진안이 고향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8일 TV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향해 “인터뷰에 백제, 호남, 지역적 확장력이라는 말이 나온다. 은연중에 호남 불가론, 특정지역 불가론을 얘기하는 것이라 읽힌다”며 “여러 번 이것을 읽어봤는데 납득이 안 간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첫 TV 토론회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뉴시스


아울러 민주당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선 ‘이중플레이’ 프레임이 등장했다.

이 지사는 29일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를 향해 “말 바꾸는 테크닉이 아니라 본질을 말하는 것이다. 탄핵도 과거를 찾아보자는 게 아니다”며 “똑같은 상황에서 이중플레이하는 게 문제이고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는 게 문제”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22일 “당시 사진들을 보니 (이 전 대표가)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사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최근에는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잘 안 된다”며 “정치인들은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탄핵 표결에 대해 “반대했다”고 밝혔다. 그는 26일 “(2004년 당시 탄핵을 주도했던) 새천년민주당에서 저를 포함해 몇 사람을 배신자로 간주하고 출당을 거론하지 않았느냐”며 “그런 상황을 겪으면서 다시 통합했고, 대선을 세 번 치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표는 28일 TV토론회에서 “거듭 말하지만 탄핵에 반대했다”며 “그 당시 민주당 내부의 고통을 잘 이해하실 것이다. 그 때문에 말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같은 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가) 탄핵안에 반대했다고 명시적으로 말했지만 국민은 그 말을 믿어야 할까, 아니면 노 대통령을 지키고자 했던 의원들을 막고 있는 (이 전 대표의) 그 때 행동을 믿어야 할까 고민스러울 것”이라며 “그래서 말과 행동에 일관성이 없다. (탄핵 찬반 여부를) 무덤까지 가져간다고 하다가 태도를 바꾼 것이 이해관계 때문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패륜’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몸담았던 정권을 향해 정통성을 말하는 것은 주인의 뒤꿈치를 무는 것보다 더한 패륜에 가까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동아DB


앞서 윤 전 총장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실형을 선고 받은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며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를 ‘부패하고 무능한 세력’으로 규정했다. 그는 지난달 출마 선언문에서 “우리는 부패하고 무능한 세력의 집권 연장과 국민 약탈을 막아야 한다”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재인 정부와 관련해 ‘이념에 치우진 정부’라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26일 “이 정부가 하고 있는 정책들이 어떤 이념에 치우쳤다”며 “정치적 유불리가 정책을 수립하고 지속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많은 젊은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