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저잣거리 싸구려 말 멈춰라”…정청래에 ‘훈수’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5 10:31수정 2021-07-15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청래 “따릉이 라이더 이준석” 발언에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이 같은 당 이준석 대표에 대해 ‘리더가 아닌 따릉이 라이더’라고 비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을 향해 “저잣거리에서나 할법한 싸구려 말씀은 이제 멈추라”고 직격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제1야당 당 대표 흔들기에 정신이 팔려 신난 탓인지 등잔 밑을 못 보는 것 같다”며 “꼰대의 말로 치부하기에는 그래도 여당 의원님이기에 몇 마디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의는 국민 민생과 직결된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작은 정부론’에 근거한 정부 부처 축소에 대한 건강한 논의”라며 “국민이 보기에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더 반성하고 더 나은 방안을 내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작 정 의원이 소속된 민주당에서는 바지를 내리네 마네, 특정 후보를 돌림빵 하네와 같은 차마 입에 올리기도 힘든 막말이 난무하고 있다”며 “정 의원님 눈에는 안 보이느냐”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는 다른 한쪽의 날개를 대표하는 제1야당의 대표”라며 “정 의원에게 국민을 위한 협치는 중요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여·야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야당이 번복한 것을 두고 ‘이준석 리스크’라 비꼬았다. 그러면서 “이준석은 더 이상 국민의힘 리더(Leader)가 아니다. 따르는 이 없는 따릉이 타는 라이더(Rider)일 뿐”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