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정치검사 등장” “국민증오 자극” 尹에 날선 공세

입력 2021-06-30 03:00업데이트 2021-06-30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 “尹 지지율, 與도 반성해야”
靑 “언급 자체가 선거개입” 무대응
송영길, 국회 본회의중 尹 관련 문자 전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권력 사유화를 주장하는 문자를 같은 당 이소영 대변인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정농단 사태라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정치 검사’가 등장하는 참담한 순간.”(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

민주당 대선 주자들과 당 지도부는 29일 정치 무대에 공식적으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격렬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기자회견을 계기로 윤 전 총장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 수장이 아닌 야권 대선 주자로 간주하고 혹독한 공세를 시작하겠다는 선전포고다. 민주당은 공식 논평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충분한 검증을 하실 수 있도록 면밀한 검증에 함께하겠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해 “공개된 사실만으로도 대권 꿈을 가져서는 안 될 부적격한 분”이라며 “검찰총장이나 감사원장이 대선 직행을 하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는 대단히 모욕적”이라고 했다. 이어 “이렇게 바로 대선 직행을 하는 것은 헌법과 법률상의 공직자 본분을 망각한 헌정 유린이고, 국정농단 사태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0일 민주당 경선 후보 등록을 하는 추 전 장관은 “대선 출마를 결심하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정말 쌀 한 톨만큼도 염두에 두지는 않는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이 문재인 정부에 대해 맹공을 퍼부은 것에 대한 날선 지적도 이어졌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국민의 증오를 자극해 뭔가를 얻으려 하는 자세로 일관했다”고 했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그야말로 자기 얼굴에 침 뱉기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주로 검찰에서 경력을 쌓은 윤 전 총장의 경험 부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본 거라곤 검사밖에 없는 사람이 이제 와 민생을 논하고, 경제를 논하고, 외교를 논할 수 있을까”라며 “우리 역사에 ‘정치군인’도 모자라 ‘정치검사’가 등장하는 참담한 순간”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역시 “검사가 하는 일은 국가 전체를 운영하는 일 중에 거의 1% 정도밖에 안 되는 일”이라며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말씀처럼 평생 검사만 하시던 분이 바로 대통령 되는 것은 동서고금에서 찾기 어렵다”고 했다.

다만 송 대표는 여권을 향한 자성의 목소리도 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저렇게 대선 후보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요소라고 생각한다”며 “오죽 우리가 미우면 검찰총장으로 일생을 보낸 분의 지지도가 저렇게 높게 나오겠나”라고 했다.

여권 주요 대선 주자들과 달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여권 관계자는 “윤 전 총장과 선두 다툼을 하고 있는 이 지사까지 가세할 경우 ‘문재인 정부의 희생양’이라는 프레임만 더 굳히는 격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청와대 역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가 언급하는 것 자체가 선거 개입”이라며 “무대응 기조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