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송영길이 만든 ‘尹 X파일’ 與지도부 돌려 봤다는 말도”

뉴스1 입력 2021-06-25 08:12수정 2021-06-25 0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야권 인사가 X파일을 정리했을 것’이라는 추측은 매우 부적절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재원(맨 오른쪽) 최고위원은 25일 “송영길 대표가 쌓아놓은 X파일을 여당 지도부도 대충 봤다는 말도 들려온다”며 X파일은 여당의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 News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측에서 만들었으며 여권 지도부도 ‘X파일’을 돌려봤다는 취지의 말을 해 여권의 정치공작설을 점화시켰다.

김 최고위원은 24일 밤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 인터뷰에서 논란을 본격화 시켰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말한 ‘X파일’에 대해 “확인도, 입수하지도 못했고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에서 별 내용 없는, 중상모략에 가까운 내용이다라는 이런 이야기는 들은 바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X파일 기관의 불법사찰 산물이냐 아니면 야권에서 자중지란으로 나온 것이냐”고 묻자 김 최고위원은 “내용을 보면 야권에서 자중지란으로 나올 정도의 내용이 아니다, 또 아직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분에게 벌써부터 그걸 터뜨릴 이유도 없는 것”이라며 야권 작품이라는 설을 부정했다.

그러면서 “이미 윤석열 총장 파일을 쌓고 있다는 여당 대표 공언이 있었고, 실제로 여당 대표가 만들었다는 그 파일들을 여권 지도부도 대강 봤다는 그런 이야기도 들었다”며 송영길 대표 작품임을 강조한 뒤 “그렇다면 출처가 명백한데 야권 내부 분열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펄쩍 뛰었다.

주요기사
이어 김 최고위원은 “그래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제조한 수류탄을 밀반입해서 우리 당에 터뜨렸다라는 말을 하는 것”이라며 X파일 출처가 민주당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