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윤석열 최재형?…배신하겠다는 사람을 어떻게”

뉴스1 입력 2021-06-24 09:03수정 2021-06-24 0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사퇴하고 대선에 뛰어들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그런 일이 일어나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까지, 사정기관 책임자가 뛰쳐나가는 건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잘못, 정권이 일을 잘못하고 있다는 소리라는 말에는 “배신하겠다는 사람을 어떻게 알겠는가, 배신한 사람이 문제지 탕평인사가 뭔 문제냐”라며 정권에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맡는 등 대통령 신임이 두터운 윤 의원은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최재형 감사원장 사퇴설과 관련해 “그래서는 절대 안 된다. 정치적 중립성이 누구보다 중요한 감사원장이 임기 중에 임기 박차고 나와서 대선출마 한다는 건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고 경고했다.

이어 “야당도 정략적 의도를 가지고 현직 감사원장을 정치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라며 “최재형 감사원장이 단호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혀야 된다”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윤 의원은 “반기문 전 유엔총장은 임기를 그만두고 정치를 하겠다고 했지만 현직 감사원장이 임기를 그만두고 정치를 한다는 것은 정말 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진행자가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이 모두 중간에 사퇴를 하고 대선에 도전한다는 이 현상을 오떻게 받아들여야 되는 것인지”를 묻자 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권력기관에 탕평인사를 하신 것”으로 “탕평인사가 잘못이 아니라 배신한 사람이 문제다”고 인사가 아니라 사람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하는데 배신하겠다는 사람을 어떻게 알겠는가”라며 도중에서 그만 두고 대선가도에 나서는 건 대통령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