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민의힘 “文, 北에 연락사무소 폭파 배상 요구하라”

입력 2021-06-16 14:27업데이트 2021-06-16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1년
폭파시간 맞춰 외통위원 성명
"판문점선언 비준 수용 못해"
국민의힘은 16일 “문재인 정권은 북한에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사과와 배상 책임을 분명하게 요구하라”고 밝혔다.

이날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지 1년이 되는 날로, 국민의힘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은 당시 폭파시각인 오후 2시 49분에 맞춰 이같은 성명을 냈다.

이들은 “세금 280억이 투입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북한에 의해 일방적으로 폭파돼 우리 국민 혈세는 먼지 속으로 사라졌고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도 이날로 파산선고를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시작에 불과했다. 북한은 서해상에서 표류하던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고 무력적화통일 의지를 천명하며 본색을 드러냈다”면서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책임을 묻지도 않았고 김여정의 하명에 따라 대북전단금지법을 만들어 상납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로 사문화시킨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추진하겠다고 나서고 있다”라며 “이 얼마나 국민을 비찬하메 만드는 일인가.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결코 수용할 수 없는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을 즉각 중단하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