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2차 추경, 재난지원금·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 중심”

뉴스1 입력 2021-06-16 11:14수정 2021-06-16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6.16/뉴스1 © News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2차 추경 논의에 돌입해야 한다. 당과 정부는 소상공인 피해 추가지원,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신용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를 중심으로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여전히 회복이 더딘 서민경제와 골목상권, 고용시장 회복을 위해 재정의 보다 책임 있는 역할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행히 1분기 국세수입이 지난해 동기 대비 32조7000억원 증가했다”며 “국채발행 없이도 추경을 편성할 여력이 충분하다”고 봤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지원에는 최대한 속도를 내겠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여름휴가 전 지급과 추석 전 지급을 놓고 당정이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송 대표는 “힘겨운 국민들께 국가가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드려야 한다. 우리 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이 되어야 한다”며 “6월 국회가 그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 온전한 ‘국민의 시간’, ‘민생의 시간’을 위해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