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광복절부터 대체 휴일법 적용 추진”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5 11:55수정 2021-06-15 1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라진 빨간 날을 돌려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에서 대체 공휴일법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 개정안은 현재 추석과 설,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는 대체 공휴일을 다른 휴일에도 확대하는 내용이다. 주말과 겹치는 올 하반기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도 대체 공휴일로 추가로 쉴 수 있게 된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라진 빨간 날을 돌려드리겠다. 6월 국회에서 계류 중인 대체 공휴일 법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며 “오는 광복절부터 즉시 시행되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윤 원내대표는 “우리나라는 주요 7개국(G7)에 2년 연속으로 초대를 받을 만큼 선진국이 됐지만, 여전히 노동자 근로시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두 번째로 길다”며 “대체공휴일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고 부연했다.

이어 “조사에 따르면 임시공휴일 지정 시 전체 경제 효과는 4조2000억 원에 이르고 하루 소비 지출은 2조1000억 원으로 3만6000여 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다”며 “대체 공휴일 법제화는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면서 내수도 진작하고 고용도 유발하는 윈윈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 이날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7명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했다.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72.5%가 대체 공휴일 확대에 찬성했다.(해당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