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韓 쿼드 참여, 한미 정상회담 의제 확정 아냐…논의 중”

뉴시스 입력 2021-04-30 09:46수정 2021-04-30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방·포용·투명 등 원칙에 부합하면 협력 가능"
청와대는 30일 한국의 쿼드(QUAD) 참여가 내달 21일(미국 시각) 이뤄질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결정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양국 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한국의 쿼드 참여가 한미 정상회담 의제로 오른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우리 정부가 쿼드에 정식으로 참여하는 대신 코로나 백신·기후변화 등 분과별 논의에 부분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 이를 미국 측에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 차례 말했지만, 개방성과 포용성, 투명성 등 우리의 협력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지역, 글로벌 평화협력, 번영에 기여하면 어떠한 것도 협력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의제로) 확정됐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요기사
쿼드는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으로 구성돼 있는 지역 안보 협의체다.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주도하고 있는 협의체로, 미국은 현재 한국과 뉴질랜드, 베트남 등 주변 동맹국이 참여하는 ‘쿼드 플러스’를 구상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