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동산 정책, 원칙 허물어져선 안돼…청문회서 밝힐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2 10:55수정 2021-04-22 1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2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기조 변화와 관련해 “원칙에 관한 부분은 허물어져선 안 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사무실로 출근하며 ‘부동산 정책 기조가 변할 소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쪽은 나머지 미세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반면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 쪽 책임자들은 정책을 신중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답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그런 질의가 나오면 정부의 의지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 후보자는 ‘정부 정책을 변화하겠다는 의지인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렇게 미리 단정할 수는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야권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재차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선 “어제 오세훈 시장과 박형준 시장과의 오찬 과정에서 이 문제가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고유권한이지만 국민 마음을 보아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대통령님의 판단에 맡기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및 수급 우려에 대해선 “모든 역량을 다 동원해 백신 확보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다만 그동안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지나친 부작용과 우려와 같은 오해는 빨리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 국회에 임명동의안이 제출됐다며 “국민 여러분과 국회가 임명문제에 대해서 허락해 주신다면 더 혼신의 힘을 다해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