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적합도 주호영 16.6%로 1위…김웅 11.3%

뉴스1 입력 2021-04-19 15:00수정 2021-04-19 1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과 김웅 의원(왼쪽). /뉴스1 © News1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선두를, 초선인 김웅 의원이 뒤를 잇는 결과가 19일 발표됐다.

여론조사업체 피플네트웍스가 지난 18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10명에게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로 가장 적합한 인물’을 물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주 권한대행은 16.6%로 가장 많은 응답을 얻었다.

그 다음으로는 김웅 의원이 11.3%, 이어 김무성 전 의원 10.2%, 조경태 의원 8.0%, 홍문표 의원 6.6%, 윤영석 의원 2.1% 순이었다. ‘그외 인물’이 10.2%였고 ‘없음’이 26.4%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잘 모름·무응답’은 8.7%였다.

초선인 김 의원이 당대표에 도전할 의사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국민의힘에서는 ‘초선 당대표론’이 고개를 들었다. 그는 지난 14일 초선의원들 모임에서 처음으로 출마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주요기사
하지만 현재 국민의힘 당규는 당원과 대의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 투표결과 70%에 여론조사 결과를 30% 반영해 당 대표를 선출한다고 정하고 있어 초선의원에게는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분석된다.

주 권한대행은 지역별로 고루 높은 지지를 받았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의 28.7%가 주 권한대행을 지지했고 16.8%가 김 의원을, 8.4%가 김무성 전 의원을 지지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11.8%가 김무성 전 의원을 지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 자동응답 조사 방식(무선 100%)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1년 3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3.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