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백신 안 급하다던’ 기모란 임명철회” 연일 압박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18 13:29수정 2021-04-18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희숙 “백신 확보 전쟁 당시 혹세무민” 비판
기모란 교수. 동아일보DB
국민의힘은 18일 청와대 첫 방역기획관으로 발탁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에 대해 “정치방역 여론을 주도했다”면서 연일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국인 입국금지를 반대하고 백신을 조속 접종할 필요가 없다는 등 방역을 교란했던 인사를 오히려 방역의 핵심에 세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은경 질병청장 힘을 빼며 대놓고 ‘정치방역’ 하겠다는 선언인지 의료계의 우려가 크다”며 “즉각 임명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희숙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기 교수를 두고 “백신 확보 전쟁이 한창일 때 일반 국민에게 ‘백신 확보가 중요하지 않다’며 혹세무민을 했다”며 “그간 정권에 봉사한 분들에 대한 보은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밖에 안 보인다”고 했다.

주요기사
윤 의원은 “백신 확보 시급성을 주장해온, 상황을 정확히 판단해온 전문가를 찾아 방역기획관에 앉히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전날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기 교수 남편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바 있다. 기 교수 임명은 또 하나의 보은인사에 지나지 않는 이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 교수는 초기대응에 분수령이 될 수 있던 ‘중국발 입국금지’를 반대하고 ‘코로나19로 휴교할 필요가 없다’는 안이한 인식도 드러냈다”며 “‘화이자 등 백신 구매를 급하게 서두를 필요가 없다’라며 국민 불안은 안중에도 없이 백신확보에 무능했던 정부를 일방적으로 옹호하기 위해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 내정자는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대한예방의학회 메르스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관련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 예방접종 계획을 총괄하는 예방접종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