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안철수 합당 논의 급진전…“내주 가시적 성과”

뉴스1 입력 2021-04-15 10:27수정 2021-04-15 1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021.3.29/뉴스1 © News1
나흘 전까지만 해도 합당에 대해 먼저 ‘통일된 의견’을 밝히라며 신경전을 벌인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주 가시적 성과가 있을 것이라는 공통된 입장을 내놨다.

주 권한대행은 15일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내주 중에는 (합당에 대한) 결론도 나고 아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내일(16일) 의원총회를 열어서 합당에 대한 의견을 정리할 것”이라며 “월요일(19일) 전국 시도당위원장 회의를 열어 정리를 한다”고 했다.

합당 전망에 대해 주 권한대행은 “(합당에서 국민의당이) 지분 요구도 하지 않는다. 재산 관계도 깔끔하다”며 “(국민의당) 사무처 직원도 숫자가 거의 한 자리 숫자 정도여서, 만약 통합이 되면 모이는 데 별로 지장이 없다”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안 대표도 주 권한대행과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다음 주말 정도면 그런 과정(의견 수렴 절차)을 다 거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과 합당할 경우 당 대표 출마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뭐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범야권 대통합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통합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하겠다는 각오고, 이미 서울시장 보선에서 행동으로 증명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통합을 하더라도 안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할 의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