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조국 사태, 보수 ‘탄핵’ 같이 與 발목잡을 아킬레스건 될 것”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4-14 17:16수정 2021-04-14 17: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14일 “‘조국 사태’는 두고두고 (당의)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이라고 했다. 초선 의원들을 향한 친문(친문재인) 열성 지지층의 공격에 대해서는 “젊은 의원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문 진영과 각을 세우고 있는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직도 우리 당 주류세력들은 기득권을 붙잡고 변화를 거부하며 민심보다는 소위 ‘개혁’에 방점을 두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아 솔직히 힘들다”고 썼다. 그러면서 “우리 당에서는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제는 요 몇 년 보수정당의 ‘탄핵’과 같이 앞으로 두고두고 우리의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일부 열성 권리당원들의 성명서에 대해서는 “어렵게 입을 뗀 초선의원들을 주눅들게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성명서에) ‘배은망덕’이라는 단어, 조 전 장관을 적극 지지하는 일부 강성 지지층들 아니면 국회의원이 될 수 없었다는 전제가 깔려있다면 참으로 오만하고 전근대적인 발상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폭력적으로 쇄신을 막는 행위를 좌시하지 말고 소수 강성 지지층들로부터 다수 당원과 뜻있는 젊은 의원들을 보호하라”고 촉구했다.


최혜령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