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을 野통합 플랫폼으로”…주호영, 대선구도 경쟁 기선잡기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4-09 03:00수정 2021-04-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선 후폭풍] 4·7 재·보선에서 압승한 국민의힘에서 8일 ‘국민의힘 중심의 야권 대선 플랫폼’ 주장이 제기되면서 야권의 대선 구도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의힘을 야권 대통합의 플랫폼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호 의원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윤석열 안철수 홍준표는 다 (우리) 당에 들어와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제3지대에선 야권 대선주자 여론조사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한 독자세력 세력화론도 만만찮아 국민의힘과의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 때문에 제3지대에선 ‘다단계 야권 대선 경선론’이 부상하고 있다. 야권 관계자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처럼 국민의힘 후보를 일단 선출한 뒤 제3지대 주자들과 다단계 경선을 벌이는 것도 효과적인 전략”이라고 말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4·7 재·보선#국민의힘 중심의 야권 대선 플랫폼#대선주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