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엄 귀순’ 관할 부대 간부 극단적 선택…軍 “조사 중”

뉴스1 입력 2021-04-08 23:16수정 2021-04-08 2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정환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지난 2월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2사단 해안 귀순자 관련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2021.2.17/뉴스1 © News1
북한 남성의 ‘헤엄 귀순’ 사건을 관할한 군부대 소속 간부 1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육군에 따르면 강원도 전방 부대에서 근무하던 부사관 A씨는 지난달 25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A씨 소속 부대는 올 2월 관할구역에서 북한 남성이 바다를 헤엄쳐 귀순하는 것을 놓쳐 논란이 된 육군 제22사단이다.

육군 관계자는 A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극단적 선택 배경에 대해선 “밝혀진 게 없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다만 일각에선 군이 헤엄 귀순 사건 이후 22사단을 ‘재창설’하는 수준의 업무 개편을 진행하는 과정서 간부들을 무리하게 혹사시킨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