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부동산정책 잘못 사죄”… 김종인 “文정부 실패 심판해야”

허동준 기자 ,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4-01 03:00수정 2021-04-01 0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D-6]이낙연, 50년 만기 모기지 대출 제시
김종인, 서울 서북권 찾아 지원 유세
고개 숙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가운데)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여당의 부동산정책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등에 대해 “무한 책임을 느끼고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부 여당은 주거의 현실을 제대로 보지 못했고 정책을 세밀히 만들지 못했다. 무한 책임을 느끼며 사죄드린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31일 ‘대국민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4·7 재·보궐선거 사전 투표일을 이틀 앞두고 정부 여당이 추진해 온 부동산정책들에 대한 실패를 인정한 것. 그러면서도 이 위원장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촛불을 들었던 그때의 그 간절한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부동산 민심을 잡기 위해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등을 담은 ‘내 집 마련 국가책임제’를 제시했다.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에 등을 돌린 것으로 나타나는 청년층을 향해서는 “청년과 신혼세대가 안심대출을 받아 내 집을 장만하고 그 빚을 갚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50년 만기 모기지 대출 국가보증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위원장은 LTV, DTI와 관련해서는 “좀 더 대담한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지 호소 김종인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에서 두 번째)은 3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앞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지난 4년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냉엄하게 심판하는 선거”라며 “이렇게 참 여러모로 능력 없는 정부는 처음 봤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은평구와 서대문구 등 서북권 지역을 찾아 유세에 나섰다. 이 지역은 지난해 4·15총선에서 민주당이 모두 석권한 지역이다. 김 위원장은 은평구 연신내역 앞에서 열린 지원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정책 실패를 냉엄하게 심판하는 선거”라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최근 전셋값 인상 논란으로 사직한 김상조 전 대통령정책실장 사례를 언급하며 “이것이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보여준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허동준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강경석 기자
#이낙연#사죄#김종인#문정부 심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