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백신 1호 접종, 배제하지 않을 것”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2 16:07수정 2021-02-22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권 중심으로 ‘文대통령 접종 1호’ 건의 나와
“아직까지 검토는 無”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청와대는 22일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문재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호 접종’과 관련해 “만일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병관리청과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AZ 백신은 65세 이상에 다른 판단을 할 수 있다고 했고 지금 그게 유효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백신을) 맞겠다는 비율이 90%가 넘게 나와서 방침이 수정되지 않거나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현재 질병청 관계자와 정부 주요 인사들은 일반 국민과 동일하게 자신의 연령대에 맞게 백신을 접종받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65세 이상 고령층이 접종하는 2분기에 접종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다만 최근 야권을 중심으로 문 대통령이 백신 접종 1호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달 18일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불안감 해소를 위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접종을) 피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요양시설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이 시작되는데 일부 의료진이 접종을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백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문 대통령부터 접종을 하라고 건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1호 접종자를 두고 제기된 논란에 대해 “정부가 사용을 허락했다면 대통령을 비롯해 책임 있는 당국자가 먼저 접종해 불안을 해소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신이 솔선수범해 먼저 맞지 그러냐.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 이는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 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그렇다면 국민이 실험대상인가”라고 맞받아치면서 설전이 일었다.

한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 대상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앞서 “요양병원 종사자가 국내 1호 접종자가 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