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다케시마의 날’ 행사 항의

뉴스1 입력 2021-02-22 13:57수정 2021-02-22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뉴스1 © News1
외교부는 22일 일본이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주장을 펼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진행한 것과 관련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진행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소마 공사를 초치했다.

소마 총괄공사는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시마네현은 제16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시마네현은 지난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해 오고 있다.

아울러 이번 행사는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것이라 주목 받았다.

스가 정권은 영토 문제 담당자인 와다 요시아키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행사에 참석시켰다. 2013년부터 일본 정부에서 차관급 인사가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데 일본 정부의 의중이 담겨있다는 평가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관계에서 일본의 이번 행사 강행은 또 다른 ‘악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독도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마루야마 다쓰야 시마네현 지사에게 항의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16년 동안 행사를 진행한다고 해서 독도가 일본 땅이 되진 않는다.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 땅이기 때문이라고 정확히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